강변소식지

  이주원 아기(이영호 문에덴 부부)
  제65호 2010 상반기 유아세례 간증문
  

먼저, 주원이가 건강하게 자라고 유아세례를 받을 수 있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사실 주원이에게 유아세례를 받게 하겠다는 뜻은 저에겐 부모된 자로써 하나님 앞에서 그리고 성도님들 앞에서 아이를 말씀으로 잘 양육하겠다는 결단의 의미로 다가옵니다. 부모가 되어보니 욕심이 생기기 보다 아이가 건강하고 밝고 행복하게만 자라주기를 바라는 단순한 소망이 생기더군요. 그 중에서도 내가 아는 하나님, 내가 믿고 의지하는 하나님이 주원이에게도 동일하게 받아 들여지길 바라는 소망이 가장 큰 것 같습니다.

아이를 키우면서 때마다 지혜가 필요한데 그 역시 하나님께 의지하는 길 밖에는 없다는 생각이 늘 듭니다. 주원이가 이제 자라고 성장할 텐데 점점 더 어려워져만 가는 육아도 있지만 신앙적인 면에서도 고민이 생깁니다.

하지만, 강도사님과의 세례교육을 통해서 유아세례를 통해서 강변교회의 믿음의 선배님들이신 성도님들께서도 주원이를 알고, 같이 아이가 신앙으로 잘 자라도록 책임감을 가지고 돌볼 것이라고 말씀하셔서 얼마나 든든한지 모릅니다. 실제로, 유아부 예배를 같이 드리면서 전도사님과 선생님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너무 어린데 알아듣기는 하는 걸까 싶었는데 설교시간에 집중해서 듣는 주원이를 보면서 유아부 예배가 있다는 것에 참으로 감사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이 글을 쓰면서도 부족한 저희 부부에게 주원이를 허락하시고 주원이를 통해서 부모로 성숙할 수 있도록 하신 하나님께 감사 드립니다. 앞으로 주원이에게 바른 신앙의 유산을 물려 줄 수 있는 부모가 되기 위해 저희 부부가 먼저 결단하고자 하니, 지켜봐 주시고 가르쳐 주시기 바랍니다. 정말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주원이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인쇄하기] 2010-07-09 14:12:01


     
  


관리자로그인~~ 전체 1284개 - 현재 1/86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1284 편집부 2010-07-09 1853
1283 황규민 집사 2010-07-09 998
1282 김준배 목사( 2010-07-09 1062
1281 이강업 집사 2010-07-09 1164
1280 나경숙 2010-07-09 979
1279 유치부 2010-07-09 1088
1278 이한결 아기( 2010-07-09 1077
1277 이준우 아기( 2010-07-09 1385
이주원 아기( 2010-07-09 1235
1275 이예림 아기( 2010-07-09 1697
1274 박은빈 아기( 2010-07-09 1238
1273 편집자 2010-07-09 1080
1272 박종서 집사 2010-07-09 1272
1271 편집자 2010-07-09 1101
1270 허태성 목사 2010-07-09 1257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