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설교 | 수요강해 | 칼럼


  허태성 목사
  신자가 담배를 피워도 될까요?
  

"신자가 담배를 피워도 될까요?"
허태성 목사
새해를 맞아 기분 좋은 뉴스를 듣게 되었다. 날이 갈수록 환경 문제가 심각해지는 가운데 서울시와 자치구가 지난해부터 금연권장구역으로 지정한 22개 대형 공원, 5800개 버스 정류장, 9개 거리, 200개 어린이놀이터 등에 이어 올해 40개 아파트단지를 금연아파트로 공식 지정했다고 한다. 참 잘 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이는 대기 환경의 개선을 위해서도 필요하거니와 흡연자들의 건강과도 직결되는 것이며 간접흡연자들의 건강권 보호를 위해서도 적절한 조치라고 생각하며 쌍수를 들어 환영하는 바이다.

필자가 살고 있는 지역에는 작은 사무실들이 많이 있다. 그런데 필자가 교회를 오가면서 목격하게 되는 것은 건물 밖에 나와서 흡연을 하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이다. 아마 건물 내에서 금연을 요구하니까 건물 밖에 나와서 흡연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 사람들 중에는 아주 젊게 보이는 회사원 자매들도 종종 눈에 띄어 필자로 하여금 시선을 황급히 돌리게 만들기도 한다. 이제 필자는 목사로서 또 다른 측면에서 흡연의 문제를 이야기해 보고자 한다.

최근에 국내의 어떤 교회가 교회건물 내에 흡연실을 만들었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었다. '교회 내에 흡연실을 두다니...' 예배를 드리기 전에 또는 예배를 마치고 흡연을 하는 성도들(?)의 모습을 더 올리며 필자는 두 가지 상반된 생각을 하게 되었다. 우선 긍정적으로 생각을 해 본다. 전도를 하다 보면 담배를 아직 끊지 못하여 교회에 못나오겠다는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그러면 우리는 담배를 아직 끊지 못하였어도 괜찮으니, 피우면서라도 교회에 나오시라고 이야기를 한다. 그렇게 해서 교회에 나온 분들이 바로 금연을 하게 되면 문제가 없지만 그렇지 못한 분들은 굉장한 고통(?)과 죄책감에 시달리게 된다. 몰래 숨어서 흡연을 하기도 하고 연초에는 흡연을 안 하겠다고 서약을 하고 제직으로 임명을 받기도 한다. 그런데 이런 분들을 배려하여 흡연실을 만들어 주었다는 것은 상당히 적극적인 생각이다. 어릴 때부터 신앙생활을 하지 않은 남성들은 대부분 흡연을 하게 된다. 특히 남성들에게 있어서 군대와 직장의 문화가 술과 담배를 권장하는 분위기이기 때문에 더욱 그러하다. 담배를 피운다고 해서 교회에 못 오게 해서는 안 된다. 담배를 피우고 있는 사람을 무조건 지옥에 갈 사람인 것처럼 외면해서는 안 된다. 흡연을 하는 분들 중에도 자신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금연을 하려고 연초에 결심하는 분들이 많이 있는 줄로 안다. 그러나 스스로의 힘으로 끊지 못하기에 계속 흡연을 습관으로 가지고 산다. 이런 분들을 교회가 전도 대상으로 삼아야 할 뿐 아니라 금연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이 분들이 담배를 피우더라도 교회에 와서 복음을 듣게 해야 한다. 그리고 성령의 도우심으로 담배에서 자유를 얻도록 해 주어야 한다. 유독 흡연 문제에 걸려서 교회에 발을 들여 놓지 못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교회는 배려해야 한다. 따라서 그 교회가 흡연실을 만든 적극적 자세와 용기에 대하여 칭찬을 해 주어야 한다. 무조건 비판만을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질문이 비슷하지만 전혀 다른 답이 나올 수도 있다는 사실에 유의해야 한다. "담배를 피워도 교회에 나와 예수님을 믿을 수 있을까요?" 라는 질문에 대하여 "예, 물론입니다. 그렇게 하십시오. 주저하지 말고 교회에 나오십시오." 라고 답을 할 수 있다. 그러나 "예수님을 믿는 사람이 담배를 계속하여 피워도 될까요?" 라는 질문에 대하여서는 이렇게 답을 할 수 밖에 없고 그 답은 성경적으로 옳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아니오, 당신은 이제 담배를 끊으셔야 합니다. 계속되는 흡연은 당신의 건강을 해칠 뿐만 아니라 주께서 성전으로 삼으신 당신의 몸을 더럽히는 것이며 덕이 되지 못합니다." 라고 답을 하게 될 것이다. 필자가 교회건물 내에 흡연실을 만든 그 교회에 대하여 심각히 우려하는 것은 자칫하면 '예수님을 믿는 것과 흡연을 하는 것이 공존하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떨쳐 버릴 수가 없기 때문이다. 공개적으로 흡연실을 둘 경우, 그것은 신자가 담배를 피워도 아무 문제가 없다는 매우 위험한 메시지를 주게 되는 것은 아닐까? 천주교회는 교인들의 음주와 흡연을 금하지 않는다. 이 문제를 자유롭게 함으로 해서 더 많은 교인을 확보했는지는 모르나 신자의 거룩과 경건은 분명히 크게 훼손된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천주교를(35.2%) 기독교(18.0%) 보다 더 신뢰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2008년 한국교회의 사회적 신뢰도 여론조사 참고바람) 도대체 한국교회는 신자들의 흡연 문제에 대하여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새해에는 아직 이 세상의 습관과 문화 가운데 방황하는 분들에게 더 마음을 열고 다가가고 싶다. 그러면서도 주님의 교회가 더 거룩해지고 성결해지는 목회를 하고 싶다. '주님, 우리에게 구령의 열정을 주옵소서. 그리고 당신의 교회를 더욱 거룩하게 세우게 하옵소서.' (*이 글은 기독교개혁신보 제 530호 2009.1.10 발간에 기고한 '시론'의 글입니다.)


[인쇄하기] 2009-01-21 11:20:12


   


관리자로그인~~ 전체 560개 - 현재 1/38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560 허태성 목사 2010-06-03 1423
559 허태성 목사 2010-04-07 1456
558 허태성 목사 2010-01-21 1601
557 허태성 목사 2010-01-15 2102
556 허태성 목사 2009-12-05 1585
555 허태성 목사 2009-11-13 2181
554 허태성 목사 2009-11-04 2211
553 허태성 목사 2009-10-04 1897
552 허태성 목사 2009-10-01 1754
551 허태성 목사 2009-10-01 1622
550 허태성 목사 2009-09-22 1858
549 허태성 목사 2009-08-22 2173
548 허태성 목사 2009-08-22 1568
허태성 목사 2009-01-21 1793
546 허태성 목사 2008-12-05 1706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