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강변인
  사랑합니다 그리고 축하드립니다.
  

들어도 깨우치지 못하는 미숙한 저희들을

말씀으로 양육해 주신 원로 김명혁 목사님이 계셨다면

지금 강변에 온 몸과 온 마음으로 저희를 품고 다독여 주시는

허태성 목사님이 계신 것이 너무나 행복하고 자랑스럽습니다.



주일 예배를 드리며

십자가가 왜 이리 제 심장에

제 마음에 쏙 들어오는지

눈물을 참기가 어려웠습니다.



목사님!

말씀이 그리고

성령이 역사하는 강변에서

항상 건강하세요.



존경합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인쇄하기] 2010-02-03 23:15:11


   


관리자로그인~~ 전체 5829개 - 현재 4/389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5784 허충강 선교 2010-03-18 1794
5783 허태성 목사 2010-03-19 1302
5782 곽한상김세 2010-02-24 1307
5781 허태성 목사 2010-02-25 1248
5780 강변인 2010-02-10 1387
5779 허태성 목사 2010-02-11 1340
5778 강변성도 2010-02-08 2100
5777 허태성 목사 2010-02-11 1645
5776 성도 2010-02-09 4151
5775 허태성 목사 2010-01-18 1676
5774 김상철 연주 2010-02-12 1277
강변인 2010-02-03 1259
5772 안해근 2010-02-03 1280
5771 강변가족 2010-01-18 1433
5770 오래된 신자 2010-01-18 1436
[1] [2] [3] 4 [5] [6] [7]